동행


함께 걸어가는 뒷모습이 꽃보다 아름답더라.